기도/신앙/묵상/칼럼
설교 말씀
자유 게시판
산본 사진첩
한줄 나눔
교회 소식 / 공지사항
산본 웹진
가족 소개
자료실
성서 이어쓰기



한 소녀가 산길을 걷다가

작성일 : 2019-02-06       클릭 : 6     추천 : 0

작성자 정애  
첨부파일
한 소녀가 산길을 걷다가 나비 한 마리가

거미 줄에 걸려 버등대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소녀는 가시덤풀을 제치고 들어가 거미줄에 걸려있은
나비를 구해 주었습니다. 

나비는 춤을 추듯 훨훨 날아갔지만 소녀의 팔과 다리는

가시에 찔려 붉은 피가 흘러 내렸습니다.


그때 멀리 날아간 줄 알았던 나비가 순식간에

천사로 변하더니 소녀에게 다가왔습니다. 

천사는 자기를 구해준 은혜에 감사하면서 
무슨 소원이든 한 가지를 들어 주겠다고 했습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되게 해 주세요~'
천사는 소녀의 귀에

무슨 말인가 소근거리고 사라져 버렸습니다. 

소녀는 자라서 어른이 되고 결혼을 해서 엄마가 되고
할머니가 되도록 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그의 곁에는 언제나 좋은 사람들이 있었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그녀를

사람들은 부러운 눈빛으로 우러러 보았습니다. 

세월이 흘러 예쁜 소녀가 백발의 할머니가 되어

임종을 눈앞에 두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입을 모아 할머니가 죽기전에 평생 행복하게

살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인지를 물어습니다. 

할머니는 웃으시며 입을 열었습니다.
'내가 소녀였을때 나비 천사를 구해 준적이 있지,


그 댓가로 천사는

나를 평생 행복한 사람이 되게 해 주었어.
그때 천사가 내게 다가 오더니 네 귀에

이렇게 속삭이는 거야, 

'구해주어서 고마워요 소원을 들어 드릴께요,
무슨 일을 당하든지 감사하다고 말하세요
그러면 당신은 평생 행복하게 될 거예요'


그때부터 무슨일이든지 감사하다고 중얼거렸더니
정말 평생 행복했던거야,
 

사실은 천사가 내 소원을 들어 준게 아니야, 
'누구든지 만족한 줄 알고 매사에 감사하면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행복을 주시지,'


이 말을 끝으로 눈을 감은 할머니의 얼굴에는 
말 할 수 없는 평온함이 가득했습니다.

 


덧글쓰기  

광고성 글이나, 허위사실 유포, 비방글은 사전 동의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내가 할 수 있을 때에 인생을 즐겨라 정애 02-06 11
다음글 팔이 없는 나를 지금도 좋아하느냐? 정애 02-06 10


 

교회소개 | 오시는길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용안내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산본교회    관할사제 : 고석영   주소 :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1141-1 청진빌딩 7층    개인정보관리책임 : 고석영
전화 : 031-397-0443    팩스 : --    메일 :    사이트의 모든 권리는 산본교회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