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래 신부 칼럼  
 

인간의 법, 하느님의 법(마태 5:20-26)
작성일 : 2022-06-09       클릭 : 21     추천 : 0

작성자 베드로  

오늘의 말씀: “너희가 율법학자나 바리사이파 사람들보다 더 옳게 살지 못한다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

 

오늘의 묵상: 인간의 법, 하느님의 법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너희가 율법학자나 바리사이파 사람들보다 더 옳게 살지 못한다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을 묵상하면서 옛날이나 지금이나 법률가들의 위세가 대단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오늘날 상황에 대입해 보면 어떤 말씀일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마도 너희가 검사나 판사, 변호사보다 더 바르게 살지 못한다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씀하시지 않았을까요? 오늘날 법은 증거와 논리가 빈약하면, 있던 죄도 무죄가 되는 경우가 왕왕 일어납니다. 그러나 만일 예수님께서 제시하신 양심의 법에 따른다면, 법 전문가들이 판결한 무죄선고가 과연 가능할까요? 불행하게도 인간사회의 현실은 이른바 현대판 율법이 정한 규정에 어긋나지만 않으면 무슨 짓을 해도 아무 문제가 없다는 사실입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해 보며,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길 원하는 신앙인들이 정말 두려워해야 할 법이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 봅니다. 보이는 법, 그러기에 이리저리 왜곡이 가능한 인간의 법이 아니라 근원적인 하느님 법에 충실한 신앙인이 되길 기도합니다.

 

 

오늘의 기도: 하느님의 절대법 앞에 겸손히 순종하는 의로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덧글쓰기  

광고성 글이나, 허위사실 유포, 비방글은 사전 동의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베드로 22-06-12 20
다음글 베드로 22-05-29 30


묵상 영성 전례 옮긴글들
이경래 신부 칼럼 김영호 박사 칼럼

홀리로드 커뮤니티

댓글 열전

안녕하세요?선교사님!
정읍시북부노인복지관 멸치 판매..
원주 나눔의집 설명절 선물세트 ..